박상민 구설수, 대체 어땠길래… “‘자이언트’ 팀이 날 믿어줬다”
박상민 구설수, 대체 어땠길래… “‘자이언트’ 팀이 날 믿어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박상민이 과거 구설수에 대해 언급했다.

박상민은 지난 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상민은 MC 신동엽으로부터 “중년을 앞둔 때 아픔을 어떻게 이겨냈냐”는 질문을 건받다. 과거 박상민은 전처와의 갈등 등으로 이슈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박상민은 "'자이언트'가 시작할 때였다. 작가, PD, 제작사 대표가 제 사연을 알고 계셨다. 언론에서 저를 비하했을 때 절대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저를 믿어줬다"라며 “또 방송사에서 저를 하차시키라고 했는데, 세 분이 더 강력하게 저를 믿어주셨다. 고마운 정도가 아니라 생명의 은인이다"고 회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