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교육 교과서·교재, ‘iF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 수상
비상교육 교과서·교재, ‘iF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고 권위 디자인 어워드 시상

교과서·교재 디자인 독창성 인정받아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교육 문화 기업 비상교육(대표 양태회)은 자사가 만든 교과서와 교재 디자인이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 2019(iF Design Award 2019)’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하노버에 위치한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수여하는 상으로, 1953년부터 매년 분야별로 디자인·혁신성·브랜드 가치 등을 평가하고 있다. 독일의 Red Dot Design Award,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리며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올해는 50여개국에서 제품·커뮤니케이션·패키지·실내건축·건축·서비스/UX·프로페셔널 콘셉트 등 총 7개 부문에 6375개의 작품을 출품했고, 세계 각국의 디자인 전문가 67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한 비상교육 ‘수학·과학 교과서’ 표지. (제공: 비상교육)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한 비상교육 ‘수학·과학 교과서’ 표지. (제공: 비상교육)

이번에 처음 참가한 비상교육은 검인정 수학·과학 교과서와 과학 교재 ‘오투’ 두 가지 품목을 출품해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각각 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비상교육의 2015 개정 교육과정 수학·과학 교과서 표지는 해당 과목 고유의 아이덴티티(Identity)를 잘 보여줌으로써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게 디자인된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

중학교에서 고등학교로 넘어가는 교육과정의 연속성과 물리·화학·생명과학·지구과학 등 심화과목의 특징을 살리기 위해 질감이나 기호 같은 모티프를 사용하고, 학생들이 교과서를 마주할 때 느끼는 부담감을 덜어주기 위해 밝고 가벼운 분위기의 디자인을 추구했다.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한 비상교육 과학교재 ‘오투’. (제공: 비상교육)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한 비상교육 과학교재 ‘오투’. (제공: 비상교육)

과학교재 오투(O2)의 표지 디자인은 학생들이 생생하게 과학을 경험하는 느낌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점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브랜드 로고에서는 불필요한 장식 요소를 배제해 ‘오투는 곧 과학’이라는 브랜드 정체성을 강조했다.

앞서 오투는 한국디자인기업협회가 시상한 ‘2018 잇어워드(it-Award)’에서도 시각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재훈 비상교육 크리에이티브 Core 책임자는 “그동안 우수한 콘텐츠로 인정받아 온 비상의 교과서와 교재가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함으로써 디자인 역량의 우수성까지 평가받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비상교육만의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비상이 만든 교과서와 교재로 공부하는 모든 이들이 행복한 경험과 성장을 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은 오는 3월 15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