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휘국 교육감 “5.18왜곡·폄훼, 강력 규탄… 자유한국당 국민에 사과하라”
장휘국 교육감 “5.18왜곡·폄훼, 강력 규탄… 자유한국당 국민에 사과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11일 청사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자유한국당의 일부 국회의원들의 망언·망동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교육청) ⓒ천지일보 2019.2.11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11일 청사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자유한국당의 일부 국회의원들의 망언·망동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교육청) ⓒ천지일보 2019.2.11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 5.18진상규명에 적극 동참하라”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민의 희생과 민주주의 역사 발전을 부정한 국회의원들의 망언·망동을 강력히 규탄합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공청회를 열어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심각하게 왜곡·폄훼했다”고 분노했다.

그는 “지만원의 5.18은 북한 특수군들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라는 주장은 이미 대법원 판결에 따라 허위로 밝혀졌는데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 5.18유공자들을 ‘괴물집단’으로 규정했다”고 분노했다.

그는 “이 같은 망발은 광주와 민주시민에 대한 정신적 테러이며,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모독한 결코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단정했다.

5.18민주화운동은 199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매년 국가 기념식을 열고 있다.

장 교육감은 “지난 2011년에는 관련 자료들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국가적·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라면서 “당시 희생자들 역시 국가유공자로 존중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숭고한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거둘 길이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오월 영령들에게 을 안기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망언자들의 사죄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들께 사죄하고,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적극 동참하라”고 독려했다.

특히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공인된 역사인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바르게 알리는 교육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당부했다.

광주교육청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협력해 ‘5.18 교육 전국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전국 모든 학교에서 5.18계기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계기교육 자료를 제작해 전국 1만 5000개 초·중·고에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