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해치’ 정일우 “‘젊은 영조’ 캐릭터 신선해” (천지★톡)
SBS ‘해치’ 정일우 “‘젊은 영조’ 캐릭터 신선해” (천지★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스타천지=안현준 기자] 배우 정일우가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1
[천지일보·스타천지=안현준 기자] 배우 정일우가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1

[천지일보·스타천지=강은희 기자] SBS 월화드라마 ‘해치’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용석 PD와 배우 정일우, 고아라, 권율, 이경영, 박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SBS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천한 출신의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와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을 잡고, 조선 최강 빌런(악마)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왕이 되기 위해 펼치는 사극 어드벤처 드라마로, ‘이산’ ‘동이’ ‘마의’ 등 사극 흥행불패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야심작이자 조선 사헌부와 영조의 청년기를 본격적으로 담은 웰메이드 사극이다.

이날 연잉군 이금역을 맡은 정일우는 취재진과의 자리에서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조선의 왕 영조, (정조의) 할아버지 영조가 아니라 ‘젊은 영조’라는 캐릭터가 신선해, 욕심도 많이 났다”며 “그 어느 때보다 열정을 쏟아 연기를 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아들은 아버지를 많이 닮는다고 생각해 영화 ‘사도’의 송강호뿐만 아니라 유아인이 연기한 사도세자의 역할도 참고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장 낮은 곳에서 시작된 가장 찬란한 등극기 SBS 월화드라마 ‘해치’가 11일 밤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