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2300여개 부품가 평균 12% 인하
벤츠코리아, 2300여개 부품가 평균 12% 인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천지일보 2019.2.11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천지일보 2019.2.11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약 2300개 부품의 권장 소비자가를 평균 12% 인하한다고 1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고객 만족도와 부품 가격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지속적 노력의 일환으로 차량 유지 관리를 할 때 빈번히 교체가 이뤄지는 부품 2300여개를 선별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C-클래스(W204), E-클래스(W212) 등 보증기간이 만료된 일부 차종의 교체 빈도가 높은 주요 소모품과 범퍼 등 외장 부품의 권장소비자가격을 인하, 장기 보유 고객의 경제적 부담을 줄였다.

브레이크 디스크는 권장소비자가격이 평균 약 22% 인하돼 C-클래스(W204)와 E-클래스(W212)는 13만 3100원으로 책정됐다. 브레이크 패드 가격은 26% 인하됐다. S-클래스(W221) 기준 17만 2700원이다. 오일필터의 권장소비자 가격 역시 평균 19%가 인하됐다. C-클래스 기준 2만 1890원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차량 부품뿐만 아니라 스포츠 용품, 골프 용품 등 일부 컬렉션 제품 가격도 낮췄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고객서비스 부문 김지섭 총괄 부사장은 “2010년부터 지속해온 부품 가격 인하 노력을 통해 신뢰할 수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순정부품과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최고의 서비스와 품질로 올해도 신뢰받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