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평양과 함께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에 나선다… 44년만
서울·평양과 함께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에 나선다… 44년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연합뉴스)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왼쪽)을 오거돈 부산 시장이 축하하고 있다. 
(진천=연합뉴스)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왼쪽)을 오거돈 부산 시장이 축하하고 있다. 

 

서울시, 49표 중 34표 받아 부산 따돌려

박원순 “서울·평양 올림픽 ‘평화의 종착점’”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특별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다. 88서울올림픽이 열린 지 44년 만이다.

서울시는 “충청북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 투표 결과 ‘서울’이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로 최종 결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의원들을 대상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박원순 시장은 15분간 진행된 프레젠테이션에서 서울이 올림픽 개최도시가 되어야 하는 당위성과 서울시의 유치방안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625년간 이어온 한반도 대표도시로서의 역사성과 상징성, 안정적인 대회 준비와 개최를 위한 재정적 역량, 준비된 인프라와 글로벌 도시 경쟁력, 그리고 남북 공동개최를 위한 준비사항 등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그 결과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획득한 서울시가 경쟁 도시인 부산광역시를 따돌리고 올림픽 유치 국내 도시가 됐다.

최종 결과 발표 후 박 시장은 “2032년 하계올림픽이 스포츠 축제를 넘어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협력해 나가겠다”며 “2032년까지 남북이 함께 차근차근 준비한다면 남북 간의 동질감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사회‧문화‧경제적으로 함께 발전하는 새로운 남북시대의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 대한체육회 등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평양 측 관계자와 협의채널을 구축하고 남북 정상이 합의한 공동유치가 최종 성사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19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 냉전 기류 속 ‘화해 올림픽’이었고 2018년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시금석’을 놓았다면 2032년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은 ‘평화의 종착점’이 되도록 추진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는 결과 발표 직후 대한체육회와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과 경쟁할 후보로 인도 뭄바이,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해외 유수 도시들이 도전장을 낸 상태다.

시는 후보도시들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제시한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유치 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올림픽 어젠다 2020’은 새로운 경기장을 짓지 않고 가능한 기존 시설을 활용해 경제적인 올림픽을 지향하는 IOC의 비전에 해당한다.

또 대한체육회와 상반기 중 올림픽 유치 기본계획 수립에 돌입해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제행사개최계획서 승인받아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조사 및 승인 등 남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남북 간 논의를 위해 통일부, 문체부 등 중앙정부와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후 IOC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19일 평양에서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서울과 평양이 올림픽 개최를 위해 손을 잡는다. 우리나라가 올림픽 개최지가 된다면 서울·평양은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을 공동개최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2-11 21:45:57
대한민국이 한번더 크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