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4살 폭행 ‘뇌사상태’… 교회서 ‘잠 방해한다’ 홧김 폭행
여중생 4살 폭행 ‘뇌사상태’… 교회서 ‘잠 방해한다’ 홧김 폭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여중생이 4살 아이를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트려 경찰이 수사 중이다. 교회 유아방에서 자신의 수면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아이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교회에서 함께 잠을 자던 4살 여아를 폭행해 뇌사 상태에 빠트린 혐의로 여중생 A양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양은 이날 교회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양이 뒤척이며 잠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홧김에 B양을 때렸다. 폭행 당시 B양의 어머니는 새벽기도를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A양은 경찰에서 폭행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추가 범행여부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B양은 병원에 옮겨졌으나 머리를 크게 다쳐 뇌사상태다. 경찰은 A양이 미성년자인 점을 감안해 아동학대죄가 아닌 중상해 혐의를 적용해 긴급체포했다. 

B양이 왜 그 시간에 교회 유아방에 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