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종이기록물 9만면 DB 구축 사업 추진
[동해] 종이기록물 9만면 DB 구축 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동해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동해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동해=김성규 기자] 강원도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역사적 보존가치가 높은 중요 기록물의 훼손과 멸실을 방지하고 행정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2019년 중요기록물 DB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동해시 기록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기록물 중 보존기간 30년 이상인 비전자 기록물 9만면을 전산화하는 작업으로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서 2월 11일부터 오는 7월까지 진행한다.

특히 시는 사업추진 시 기록물 원본의 열람과 대출로 발생할 수 있는 훼손과 분실의 위험을 방지할 수 있으며 표준기록관리시스템(RMS)을 통한 신속한 열람환경이 구현돼 업무의 효율성도 증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해시 관계자는 “본 사업으로 중요 기록물을 안전하게 보존하고 업무에 필요한 공공기록물을 바로 검색·열람할 수 있어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동해시 기록물 DB 구축 사업은 2002년에 처음 시행돼 2008년을 끝으로 중단됐다가 지난해 기록물 전수조사를 실시해 사업대상 기록물을 선정하고 비전자 기록물 11만면을 전산화 하면서 재개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