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산불, 지원보다 선제적으로 준비 예방하자
[기고] 산불, 지원보다 선제적으로 준비 예방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수 여단장, ⓒ천지일보 2019.2.11

육군 제1기갑여단 김창수 준장, ⓒ천지일보 2019.2.11

최근 우리나라는 기후변화의 영향과 건조한 날씨로 강수량이 감소함에 따라 산불 발생 건수도 증가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올 1월에만 104건의 산불이 발생했고 1월에 100건이 넘는 산불은 올해가 처음이라고 한다.

이처럼 산불이 발생하게 되면 수년에서 수백 년간 성장하며 산사태 등 각종 재해시 우리를 든든하게 보호해 주었던 산림이 잿더미로 변하게 된다. 이는 여름철 강우량이 집중되는 우리나라에겐 치명적이다.

지난 1월 18~21일까지 1기갑여단 책임지역인 영평사격장에서 나흘 간 발생한 산불도 빠질 수 없다. 당시 출동한 군 헬기와 산림청, 소방헬기만 12대로 총 30㏊의 산림이 훼손됐다.

영평훈련장 관리 책임부대인 여단에서도 완전 진화를 위해 전 장병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하지만 설상가상으로 인력이 진화를 할 수 없는 최악의 환경이었다. 수풀은 우거져 있었고 산지엔 각종 장애물이 즐비했다. 지휘관인 내가 먼저 투입로를 따라 정상부분에 오르면서 도저히 장병들이 투입할 수 없는 지역이라고 판단, 현장에서 철수 명령을 내려야만 했다.

우리 軍전체적으로 보면 이번뿐만이 아닐 것이다. 특히 재난 현장에 손길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야 하는 군 특성상 지역에서 발생하는 산불진화를 위해 늘 준비하며 상황 발생 시 출동한다.

하지만 이제는 지원보다 예방을 먼저 하는 軍이 돼야 한다. 국가의 안보지킴이로서 산불을 방관하지 말고 먼저 적극적인 감시와 순찰을 통해 예방한다는 역발상적 생각이 필요한때이다.

그럴 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선제적으로 안전하게 지킬 수 있으며,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는 인적 손실을 방지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임도(林道)개설에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 2017년 말 기준 현재 우리나라의 임도밀도는 3.3/1만㎡ 로 독일(46/1만㎡), 오스트리아(45/1만㎡) 등 선진국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 특히 숲이 우거지고 낙엽 등 가연물질이 많이 쌓여있는 우리나라 산림 특성상 한 번 발생하면 진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인력과 산불진화차량 등 장비가 쉬이 접근 가능하도록 임도개설이 절실하다.

산불, 적극적인 사전 예방활동과 임도개설만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임을 명심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