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슬림 겨냥? 스위스 제네바서 공무원 종교상징 착용 금지법 통과
무슬림 겨냥? 스위스 제네바서 공무원 종교상징 착용 금지법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잡. ⓒ천지일보
히잡. ⓒ천지일보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스위스 제네바 주 주민투표에서 선출직을 포함한 공무원의 종교적 상징물의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됐다.

10일(현지시간) 공영방송 RTS 등에 따르면 히잡 등을 착용하는 이슬람교도 여성을 공직에서 차별하고 헌법에 위배될 수 있다는 논란에도 이날 주민투표에서는 55%가 이 법을 지지했다.

앞서 지난해 4월 우파가 다수인 칸톤 의회는 이 법안을 통과시켰다. 당시 개신교와 로마 가톨릭, 구 가톨릭도 지지를 표명했다.

반면 녹색당과 좌파 정당, 페미니즘 단체, 노조, 무슬림 단체 등은 이 법에 반대하며 서명을 모았다. 히잡 등 착용이 무슬림 혐오를 조장할 수 있고, 공공장소에서 히잡 등을 착용한 무슬림 여성을 노리는 범죄를 부추길 수 있다는 것이다.

제네바에서는 이미 교사들의 경우 히잡을 포함해 종교적 상징물을 착용하는 것이 금지되고 있다. 새 법은 이를 선출직을 포함한 전체 공무원으로 적용대상을 확대했다.

투표 결과가 나오자 중도 우파 성향의 자유당은 “많은 무슬림이 들어오고 그들 중 일부가 받아들일 수 없는 요구를 할 때까지 이런 일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며 “행정부, 의회에서 종교적 상징이 보이지 않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주민투표와 별도로 녹색당과 제네바 복음주의 네트워크에서는 법이 헌법에 위배된다며 헌법소원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