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일본의 치졸한 ‘NYT 위안부 왜곡보도’ 유감
[사설] 일본의 치졸한 ‘NYT 위안부 왜곡보도’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뉴욕타임즈(NYT)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해 거짓 주장을 담은 반론을 내보냈다. 지난달 30일 NYT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故김복동 할머니를 거침없는 불굴의 활동가로 추모하면서 병상에서도 일본의 진정한 사죄와 법적 배상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가 이 기사에 대해 외무성 대변인 명의로 써 보낸 반박문이 7일 인터넷판에 실렸다. 일본 정부는 여기서 “일본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화해치유재단을 통해 생존 위안부 피해자 34명이 지원금을 받으며 일본의 조치를 환영했다”고 했다. 

이제 생존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는 겨우 20여명뿐이다. 모두 고령이라 언제 별세할지 알 수 없는 분들이다. 그런 분들이 고령의 몸을 이끌고 매주 수요일이면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피해자들이 인정하지 않은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무효라고 변함없이 주장해왔다. 피해자들이 거부한 화해치유재단도 이미 해산됐다. 피해자가 합의하지 않는 합의는 처음부터 성립할 수 없는 게 이치다. 이 모든 사실을 잘 아는 일본 정부가 유력지에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의 조치를 환영했다’는 왜곡보도까지 하다니 천인공노(天人共怒)할 일이다.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다. 할 수만 있다면 한일 관계가 100년 전의 대립상태를 풀고 화해하기를 우리 국민 모두가 바라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과거사 왜곡이 우리의 바람과 희망에 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일본이 이토록 자신들의 과거를 숨기려하는 것은 자신들이 잔혹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도 봐진다. 더 늦기 전에 일본 정부가 역사와 피해자들 앞에 머리 조아려 사죄하지 않는다면 전범 국가 일본에 대한 반감이 온 세계를 뒤덮을지도 모른다. 일본은 강제 동원 피해자 손해배상 판결과 관련해서도 제3국 위원을 포함한 중재위 설치 제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로부터 직접 용서받을 시간이 얼마 없는데도 이처럼 변함없이 치졸한 일본의 행태는 참으로 유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순 2019-02-11 03:53:24
일본이 이토록 자신들의 과거를 숨기려하는 것은
자신들이 잔혹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도 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