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폭로, 이번엔 ‘드루킹’… “靑특감반장, 드루킹 USB 수사조회 지시”
김태우 폭로, 이번엔 ‘드루킹’… “靑특감반장, 드루킹 USB 수사조회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0

드루킹 특검에 제출한 USB 대상

“지시 13분 만에 특감반원 보고”

유재수·흑산공항 등 추가 폭로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또 다시 폭로전에 나섰다.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수사가 진행될 당시 이인걸 특별감찰반장이 반원들에게 수사진행 상황을 알아보라고 텔레그램 지시를 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김 전 수사관은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는 제가 경찰청에 찾아가 제 지인이 수사 받는 사건을 조회했다고 감찰했으나, 사실 진행 중인 수사 사항을 불법으로 조회한 것은 제가 아닌 청와대”라고 말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이 폭로 기자회견을 갖는 것은 지난달 21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7월 25일 오전 11시 11분에 이 특감반장이 저를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언론기사 링크를 올렸다”며 “기사 내용은 드루킹이 60기가바이트 분량의 이동식 저장장치(USB)를 특검팀에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특감반장은 이 기사를 텔레그램 방에 올리면서 반원 4명에게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이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지시했다”며 “정확히 13분 후인 오전 11시 24분에 박모 특감반원이 지시대로 내용을 알아본 뒤 ‘USB 제출은 사실이고, USB 자료 내용은 김경수(경남도지사)와 메신저 내용을 포함해 댓글조작 과정 상 문건이라고 합니다’라고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0

김 전 수사관은 “이 특감반장은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김 지사가 수사 받는 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하고 특감반원이 알아봐 준 것이다. 그 사건은 다른 사건도 아니고 드루킹 특검 수사”라면서 “청와대는 대통령의 최측근이 수사 받는 특검 수사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런 지시·보고 내용은 자신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됐다면서 “증거가 완벽히 보존돼 있다. 검찰은 주저 말고 이 특감반장을 소환 조사해야 한다”며 “이 전 특감반장에게 이와 같은 지시를 시킨 사람이 누군지 저는 알고 있지만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고 빠른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3일 참고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했을 당시 “청와대가 공무상 비밀 누설로 나를 고발했지만, 이 같은 일은 청와대가 했다”며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내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관련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걸 알고 직접 전화해 정보를 누설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청와대가 공무상 비밀 누설을 했다는 김 전 수사관 주장이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이다. 하지만 이날 회견을 통해 밝힌 대상이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김 지사에 관한 것이어서 상당한 파급력이 예상된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0

이밖에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현 부산시 경제부시장인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 국장에 대한 비리 무마 의혹도 제기했다.

김 전 수사관에 따르면 2017년 하반기 그를 비롯한 특감반원 몇 명은 유 전 국장에 대한 휴대폰 감찰과 포렌식 분석, 소환 조사까지 한 결과 3건의 비위혐의를 확인했다. 하지만 윗선 지시로 유 전 국장은 징계조차 받지 않고 부산시 부시장으로 ‘영전’했다는 것이 김 전 수사관의 주장이다.

또 흑산도 공항건설에 반대하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찍어내기’ 위한 감찰 보고서도 작성됐다고 폭로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엔 자유한국당 안상수·김진태·김용남 의원과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도 함께 자리해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2-10 21:45:25
그냥 다들 똑같은 한통속인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