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의원 “5.18역사 왜곡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반인륜적 언행 개탄”
박주선 의원 “5.18역사 왜곡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반인륜적 언행 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민주화 운동, 엄연히 대한민국 역사이며 진실”

“지만원 등 보수 세력 5.18폄훼, 중대한 모독 행위”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바른미래당 박주선(광주 동구·남구 을)국회의원이 “5.18 역사 왜곡에 대한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의 망언”을 강력 규탄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이 5.18 북한 배후설을 주장하는 보수논객 지만원씨를 초청해 ‘5.18 진상 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어 5.18 광주민주화 운동에 대한 비하와 반인륜적인 언행을 자행했다.

박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일부 보수 세력들의 끊임없는 날조와 왜곡을 제1 야당 국회의원들까지 가세해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폄훼와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망언에 대해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5.18 민주화 운동은 엄연히 대한민국 역사이며 진실이다. 5.18 민주화 운동은 4.19운동과 함께 우리나라 민주화의 꽃이 된 역사이며, 3.1 항일 운동의 정신을 계승한 민주주의의 ‘혼’”이라고 분명히 말했다.

특히 “5.18 민주화 운동은 이미 법률로서 그 의의와 가치를 평가했고 대법원 판결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5.18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되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가 인정한 역사이자 인류 보편적 가치로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5.18 민주화운동이 세계 민주·인권·항쟁사의 빛나는 역사로 당당하게 인정받으며 세계화의 초석이 마련됐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보수 세력이 이와 같은 끊임없는 왜곡·폄훼를 넘어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망언을 자행하면서 시대의 아픔을 계속해서 끄집어내어 국민들의 가슴에 분노와 아픔을 주는 행위를 더 이상은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단언했다.

5.18은 법으로 국가기념일로 제정. 매년 온 국민이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고 있다.

박주선 의원은 “그럼에도 엄연한 역사를 왜곡하고 아직도 5.18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유족들 가슴에 대못을 박는 행동은 국회의 품위를 손상시킬 뿐만 아니라 5.18 관계자 및 국민에 대한 중대한 모독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5.18 민주주화 운동을 위법하고 부당하게 자의적으로 비하하는 행동으로 국회의 품위를 손상시킨 점에 대해 자유한국당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해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와 이미 형사처벌을 받았던 지만원씨가 아직도 뉘우침 없이 허위 사실로 5.18 정신을 왜곡한 점에 대해 형사 고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