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트럼프, 조만간 2차 북미회담 관련 논의… 靑 통화 준비 중
문대통령-트럼프, 조만간 2차 북미회담 관련 논의… 靑 통화 준비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월 30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2018.12.14
지난 11월 30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2018.12.14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미국과 북한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앞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정상 차원의 논의를 할 예정인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논의를 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두 정상 간 전화 통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조만간 회담할 예정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도 정보를 긴밀하게 교환할 방침이다.

김 대변인은 또 지난 주 평양에서 2박 3일간의 실무 협상을 마쳤던 북미가 2월 17일이 시작되는 주에 아시아의 제3국에서 협상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평양에서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등 북한 당국자와 실무협상을 했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9일 서울로 돌아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을 만나 평양에서 이뤄진 실무협상 결과를 공유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