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1주년… 이낙연 총리 “한반도 평화 만들 것”
평창올림픽 1주년… 이낙연 총리 “한반도 평화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평창=강은영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에서 평화 비둘기 풍선 날리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9
[천지일보 평창=강은영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에서 평화 비둘기 풍선 날리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9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9일 강원도 곳곳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1주년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이 총리는 “1년 전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성공하리라고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지만, 개막식은 최고로 성공했다”며 “평창올림픽으로 남북정상회담이 3차례 이어졌고 북미 정상회담이 역사상 처음으로 열렸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이 조국 분단의 역사를 새로 쓴 새로운 역사라고 평가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우리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불굴의 정신을 간직할 것”이라며 “한반도의 평화를 만들고 가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 말 열리는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더 단단하게 다질 것”이라며 “원래 하나였던 남과 북을 다시 하나로 만드는 것이 평창올림픽이 우리에게 남겨준 숙제”라고 했다.

기념식에 앞서 ‘피겨 여왕’ 김연아와 ‘빙속 여제’ 이상화가 팬 사인회를 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등을 통해 평창올림픽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1년 전 오늘, 평창의 밤하늘에 1218개의 드론이 떠올라 오륜기를 완성했다”며 “땀흘린 선수들과 자원봉사자, 폭설을 이겨낸 젊은 군인들까지 국민 모두 한마음이 돼 평창올림픽을 성공으로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 사이 우리가 함께 굴린 작은 눈덩이가 평화의 눈사람이 됐다”고 덧붙였다. 또 “남북 간 세 번의 정상회담이 있었고 역사적 북미회담이 하노이의 2차 회담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모두 평화를 향한 발걸음이며 평창이 우리에게 준 기적 같은 선물”이라고 전했다.

한편 강원도 평창군 평창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는 오는 11일까지 평창동계올림픽과 페럴림픽 1주년을 맞아 평화정신을 계승하고 세계 평화에 이바지하기 위한 피스워크 ‘2019평창평화포럼’이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