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기고] 국가산림자원조사 특집 시리즈(7)
김예슬 기자  |  yes@newscj.com
2010.11.17 10:36:5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경민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연구센터 산림자원정보과 임업연구

“표본점이 배치됐다. 그 지점을 찾아라”
위치정보 기반의 국가산림자원조사 표본점 배치

새로운 조사체계로 개편된 제5차 국가산림자원조사(2006년~2010년)는 전국 4천 개의 고정표본점을 대상으로 5년간 수행된다.

2011년부터는 고정표본점에 재방문하여 모니터링 조사를 수행하게 되는데 성공적인 모니터링 조사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위치정보의 활용이 중요하다. 좌표가 부여된 고정표본점을 배치하고 재방문 시 해당 좌표를 정확히 찾아가는 것이 관건이다. 이를 위해 GIS를 이용한 고정표본점 배치가 수행되었다.

   
▲ 정사항공사진 기반 표본점 사전정보 대장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새로운 조사체계로 개편된 제5차 국가산림자원조사(2006년~2010년)는 전국 4천 개의 고정표본점을 대상으로 5년간 수행된다.

2011년부터는 고정표본점에 재방문하여 모니터링 조사를 수행하게 되는데 성공적인 모니터링 조사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위치정보의 활용이 중요하다. 좌표가 부여된 고정표본점을 배치하고 재방문 시 해당 좌표를 정확히 찾아가는 것이 관건이다. 이를 위해 GIS를 이용한 고정표본점 배치가 수행되었다.

고정표본점 배치의 원리는 다음과 같다. 우선, 임의의 원점을 기준으로 전국을 4km×4km 크기의 격자로 구획한다. 이 격자의 교차점과 정사항공사진을 중첩하여 육안 판독을 한 후 전국을 대상으로 산림에 떨어진 교차점 4천 개를 추출하였다.

이 교차점이 5차 국가산림자원조사의 고정표본점인 것이다. 모든 고정표본점은 좌표 정보를 속성정보로 가지고 있다. 이 좌표 정보가 고정표본점으로의 길잡이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다.

GPS를 이용한 고정표본점 찾아가기
좌표 정보를 가진 고정표본점은 GPS를 이용하여 찾아가게 된다.

그러나 도심지 빌딩 속에서 내비게이션이 이따금 먹통이 되듯이 산림에서도 산림 울폐도나 기상 조건에 따라 위성으로부터의 수신율이 영향을 받게 되어 표본점 원점에 대한 정확한 위치 확인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이에 대한 보완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근 유비쿼터스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RFID 기술 적용 연구가 시작되었다.

   
▲ 제5차 국가산림자원조사 고정표본점 배치 및 GPS를 활용한 고정표본점 방문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RFID를 이용한 모니터링 조사 대비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는 각종 사물에 소형 칩을 부착해 사물의 정보와 주변 환경 정보를 무선 주파수로 전송․처리하는 비접촉 인식시스템을 뜻한다.

원래 제2차 세계대전 때 독일군이 레이더 시스템에서 아군기를 구별하기 위한 군사목적으로 최초 개발하였으며 미국 월마트의 물품 관리와 국방부 군수품 관리를 위해 RFID를 적용한 사례가 확산의 기폭제가 되었다.

RFID 시스템은 RFID 태그와 리더기, 미들웨어로 구성된다. 주파수, 전원공급 여부, 태그 형태에 따라 인식거리에 많은 차이가 있는데 짧게는 10cm부터 길게는 수십 m까지 인식이 가능하다.

   
▲ RFID 시스템 구성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고정표본점 원점에 대한 노출은 자칫 외부인에 의한 고정표본점 훼손을 야기할 수 있어 모니터링 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표본점 지주는 크게 드러나지 않게 설치하고 있다.

즉, 고정표본점 위치 확인은 GPS의 위치 정보에 일차적으로 의존하게 되었다. 그러나 고정표본점을 GPS로 찾아간다고 해도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정확한 위치 확인이 어려울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표준목에 대해 별도의 표식을 하지 않기 때문에 5년 후에 재방문 했을 때 다른 나무를 측정할 수도 있게 된다. 전체 통계상 큰 문제는 없지만 모니터링의 취지를 살려 더욱 정확한 측정을 하기 위해서는 동일한 표준목에 대한 지속적인 측정이 필요하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고정표본점 위치 확인 및 조사정보 이력 관리에 관한 RFID 기술을 적용한 “GPS와 RFID를 융합한 고정표본점 관리시스템 프로토타입” 개발 연구를 수행하였다. 본 연구 결과는 추후 모니터링의 정확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RFID 기반의 국가산림자원조사 TO BE 모델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관련기사]

김예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신천지 이만희 대표

“CBS 큰 실수했다.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현대해상 묻지마 甲질

[단독] 車부품대리점 속수무책 ‘피눈물’
전체기사의견(1)
소나무
2010-11-19 13:51:5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4천개의 고정표본점.. .. 몇 년
4천개의 고정표본점.. .. 몇 년 뒤 다시 찾으려면 어렵기도 하겠지만 보람되겠당.... 나무도 도망갈 수 가 없겠군. ㅎㄹ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박지성 김민지 임신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박지성 김민지 임신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박지성 김민지 부부가 임신소식을 전해 화제다. 지난해 7월 전 아나운서 김민지와 결혼한 박지성은 21일 JS파운데이션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내달 14일 전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바이에른 뮌헨의 ‘레전드 매치’에 출전한다”며 아이의 태명을 밝혔다. 박지성은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현재 임신4개월에 접어든 민지와
[전문] 박지성 11월에 아빠 된다… 겹경사 맨유 ‘레전드매치’ 출전까지

[전문] 박지성 11월에 아빠 된다… 겹경사 맨유 ‘레전드매치’ 출전까지

‘박지성 11월에 아빠 된다’ 박지성 김민지 부부가 11월에 부모가 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22일 박지성은 이사장으로 있는 JS파운데이션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라며 “만두는 11월에 태어날 저희 아이의 태명입니다”라고 아내 김민지 임신 소식을 밝혔다.박지성은 “임신 4개월에 접어든 민지와 만두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