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개최… 北 경제강국 될 것”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개최… 北 경제강국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출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의 장소를 베트남 하노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우리측 대표가 생산적인 회담을 마치고 북한을 떠났다”며 이 같은 글을 올렸다.

이어 “그것(2차 북미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7~28일 열릴 것”이라며 “나는 평화의 진전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 리더십 아래 있는 북한은 경제강국이 될 것”이라고 트윗을 이었다.

그는 “그는(김정은) 몇몇을 놀라게 할 수 있지만 나를 놀라게 할 수는 없다”며 “왜냐하면 나는 그를 알게 됐고 얼마나 유능한지 충분히 이해하기 때문이다.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이다. 경제 로켓!”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