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일정에 ‘멈칫’… 한국당 전당대회 연기론 부상
북미정상회담 일정에 ‘멈칫’… 한국당 전당대회 연기론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로고. (출처: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자유한국당 로고. (출처: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 날짜가 오는 27~28일로 정해지면서 같은 날 새 지도자를 선출하려던 자유한국당의 전당대회 연기론이 급부상했다.

북미정상회담으로 전당대회가 주목받지 못할 것을 우려한 자유한국당 대다수 당권 주자들은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미북정상회담 후에는 남북정상회담을 열거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한을 추진할 것”이라며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북핵 문제조차도 정권의 홍보 수단으로 삼으려는 저들의 책략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지난 6·13 지방선거 하루 전 싱가포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열린 것과 똑같은 상황이다. 이는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살(감쇄)하려는 정부·여당의 술책으로서 한달 이상 전대 날짜를 연기해야 한다”며 연기론을 주장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공식 입장문에서 “당의 중요한 행사가 미북정상회담이라는 외부 요인에 영향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전당대회를 늦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진태·심재철·안상수·주호영 의원도 전당대회 일정 변경을 연기하거나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전당대회 일정 변경과 관련해 “우리가 중심을 갖고, 우리 계획대로 우리 길을 가면 된다”며 연기론과는 거리를 뒀다.

이후 황 전 총리는 입장문을 통해 “저희는 정해진 27일에 맞춰 준비하고 있고 당의 행사이기 때문에 일정대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되지만 당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한다면 그 뜻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전당대회 선관위는 오는 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일정 변경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2-06 23:33:26
자유한국당도 북미회담에 대해서는 전향적인 자세를 보이는 것이 어떨지
시대에 너무 뒤떨어지면 안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