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이달 27~28일 베트남에서 다시 만난다
트럼프-김정은, 이달 27~28일 베트남에서 다시 만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트럼프 “김정은과 관계는 좋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2차 정상회담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1차 정상회담이 열린 지 260일 만에 열리는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의회에서 한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2차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발표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면서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인질들은 집에 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며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양국 정상이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은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날 오전 평양에 도착한 가운데 2차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이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실무협상에서는 2차 정상회담에서 다룰 주요 의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