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반대한 어머니 살해한 30대 두고 비난 여론… “이유불문하고 사형”
결혼 반대한 어머니 살해한 30대 두고 비난 여론… “이유불문하고 사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사망.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중국 국적의 여성과의 결혼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한 30대 남성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북 익산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7시께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66)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동생은 어머니가 종일 연락을 받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고, 검거 전 A씨는 “어머니가 장을 본다고 해서 마트에 데려다줬는데 이후로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이 거듭 추궁하자 결국 범행 사실을 털어놨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최근 중국 국적의 여성과 혼인신고를 했으나 어머니가 결혼을 반대하며 뺨을 때리자 홧김에 목을 졸랐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절대 해선 안 될 짓을 했다” “사형을 선고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이디 ‘tpdn****’은 “이유불문하고 어머니를 살해한 살인범은 법적 최고형인 사형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nusa****’은 “절대 해선 안 될 짓을 했다”면서 “인생의 가장 중요한 사람이 바로 자길 낳아주고 키워준 어머니”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니만큼은 자기가 절대적으로 지켜줘야 할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musa****’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어머니를 죽일수가 있냐”고 반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