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에도 전국 축산농가 구제역 방역에 총력
설날에도 전국 축산농가 구제역 방역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 안성시 금광면 소재 한 젖소 농가에서 29일 오후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 후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9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 안성시 금광면 소재 한 젖소 농가에서 29일 오후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 후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설날인 5일에도 전국 축산농가에서는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작업이 한창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전국 가축 질병 상황실을 24시간 비상체제로 유지한 채 구제역과 AI 방역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3일 전국 구제역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백신 효과가 나타나기까지는 위험시기라며 철저한 임상관찰로 이상 증상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신고·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통상 구제역 백신을 맞더라도 항체가 생기기까지는 1~2주가 걸리기 때문이다.

경기도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발생한 구제역은 지난달 31일 이후 추가 발생은 없는 상황이다.

설 연휴에도 농식품부를 비롯해 농림축산검역본부 구제역방역대책상황실, 전국 시·도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 농협 등 기관별 구제역가축대책상황실이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 중이다.

설 당일도 구제역 발생지, 접경지, 가축밀집사육지역 등 고위험 지역과 구제역이 일어나지 않은 지역에서도 소독이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