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설 귀성길 설렘 가득 ‘마음은 이미 고향에’
[천지일보 영상뉴스] 설 귀성길 설렘 가득 ‘마음은 이미 고향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김미라 기자] 민족 고유의 새해를 맞는 음력 1월 1일 설을 앞두고,
서울역은 귀성 행렬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하행선 열차표는 거의 매진,
미처 표를 예약하지 못한 귀성객들은 입석이라도 구하기 위해 줄을 섰습니다.

열차를 놓칠까 걸음은 빨라지고,
열차 안은 승객들로 가득 찼습니다.

오랜만에 고향에 내려갈 생각에 벌써 즐겁고 설렙니다.

자주 부모님을 찾아뵙지만,
아이들과 함께 고향을 가니 더 기쁩니다.

(인터뷰: 최준호 | 귀성객)
“저희 네 식구 행복하고 잘 살았으면 좋겠어요. 오래오래 건강하시고 우리 행복하게 잘 삽시다. 어머니 아버지”

“할머니 할아버지 사랑해요”

역귀성한 부모님은 손주들을 반갑게 껴안으며 먼 길 달려온 고단함을 잊습니다.

고향을 향해 떠나는 고속버스 행렬.
고속버스터미널도 귀성객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 담긴 선물들을 재빨리 트렁크에 싣습니다.

한 손에는 여행 가방을, 다른 한 손에는 보자기로 싼 선물을 쥐고
들뜬 표정으로 버스에 올라탑니다.

일찍부터 승강장으로 나와 표를 확인하는 귀성객들의 마음은 이미 고향에 닿았습니다.

(인터뷰: 조현국 | 귀성객)
“어머니 아버지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돈 많이 벌어서 여행도 보내 드리고 즐겁게 삽시다. 가서 맛있는 것도 많이 해주시고 좀 있다 뵙겠습니다.”

(인터뷰: 이현정 | 귀성객)
“고속버스터미널에 사람도 많고 내려가는 사람들도 참 많은데 다들 조심히 무사히 잘 도착하고 가족들과 행복한 설을 맞이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세월은 변했지만 가족 친지를 찾는 귀성길 풍경은 변치 않았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촬영: 김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