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9구급차서 심정지 환자 2587명 살렸다
지난해 119구급차서 심정지 환자 2587명 살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 구급차 (제공: 서울시)
 구급차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지난해 심정지 환자 2587명이 119 구급차량 안에서 심폐소생술을 받고 다시 살아난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해 병원 도착 전 119구급차에서 구급대원의 심폐소생술로 구조된 심정지 환자 수는 2587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119구급차로 이송된 전체 심정지 환자 2만4448명의 10.6%다.

국내 급성 심정지 환자 숫자와 원 도착 전 심폐소생술로 심장이 다시 뛰어 혈액순환이 가능해진 자발순환 회복률은 증가 추세지만 농어촌 지역 간 편차가 컸다.

자발순환 회복률은 대도시가 12.2%였지만, 농어촌은 9.6%로 나타났다. 농어촌 지역의 경우 119 도착 소요 시간이 길고 병원 이송 거리가 멀어서 회복률이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급성 심정지 환자는 2008년 2만 1905명에서 2017년 2만 9262명으로 늘어났다. 병원 도착 전 자발순환 회복률은 같은 기간 1.2%에서 7.6%로 높아졌다.

소방청은 인구 고령화와 만성질환 유병자 증가로 심정지 환자가 많아졌다고 분석했다.

자발순환 회복률 상승은 구급대원·차량 확충, 구급대원 전문 자격자 비율 상승, 일반인 심폐소생술 교육 이수자 및 시행 횟수 증가 등 요인이 이끈 것으로 보인다.

소방청은 2022년까지 농어촌 지역에 95개 119 구급대를 배치해 이 편차를 줄일 계획이다. 또 구급대가 너무 멀리 있으면 구급 장비를 실은 소방 펌프차를 가장 가까운 소방센터에서 보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