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상해’ 조재범 항소심 오늘 선고… ‘성폭행’ 혐의는 별도로
‘상습상해’ 조재범 항소심 오늘 선고… ‘성폭행’ 혐의는 별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비롯한 4명의 선수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23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항소심 공판을 마친 뒤 호송차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비롯한 4명의 선수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23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항소심 공판을 마친 뒤 호송차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 선수인 심석희를 상습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법정 구속돼 재판을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에 대한 항소심 공판이 30일 열린다.

수원지법 형사항소4부(문성관 부장판사)는 이날 상습상해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월 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조 전 코치 항소심 선고를 내린다.

검찰은 지난 23일 결심공판에서 1심과 같은 징역 2년을 구형했다.

당시 검찰은 심석희의 성폭행 피해 고소장이 접수된 지 한 달밖에 되지 앟아 수사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공판 기일을 연장해라고 재판부에 속행 요청을 했지만 재판부의 생각은 달랐다.

재판부는 이번 재판은 상습상해와 재문손괴를 다루는 것이며 성폭행 부분은 별건으로 다뤄야 한다는 판단이다.

이에 검찰은 이번 재판에선 상습상해 등의 혐의에 대해서만 다루고, 성범죄 혐의는 수사를 더 진행해 별도로 기소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

한편 조 전 코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지난해 1월 16일 훈련 중 심석희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2011년부터 작년 1월까지 심석희를 포함해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