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대전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증차 운행 등 편의제공, 주요도로 및 교통혼잡지역 특별관리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고향을 찾는 많은 귀성객들의 방문에 맞춰 특별 교통대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시는 2월 2일부터 6일까지를 설 연휴 특별 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교통대책상황실 운영, 교통편의 제공, 안전관리강화 등 원활한 교통소통과 귀성객 안전수송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대전시 교통대책상황실은 교통건설국 6개과 55명으로 구성돼 연휴 기간 동안 교통정보, 시내버스 불편사항, 불법 주․정차 등 교통민원에 대해 신속히 처리하고, 폭설 시에는 제설작업도 추진한다.

대전시는 시민․귀성객 교통편의 제공 및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일부 행선지 시내버스 증차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허용 등을 시행한다.

그동안 명절기간에는 시내버스 운행대수를 평일대비 50% 수준으로 감차 운행했지만, 대전국립현충원, 대전추모공원 등 주요행선지 성묘객을 위해 일부 노선을 증차(6개 노선 46대) 운행하고, 서남부터미널에서 흑석네거리까지 한시적으로 노선을 신설해 오전 9시부터 5시까지 운행할 계획이다.

연휴기간동안 市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29개소 1580면)하고, 전통시장(용두시장 외 7개소) 주변도로에는 한시적으로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된다.

한편 귀성객 등 시민의 이동편의를 위해 2월 4일부터 8일까지 승용차요일제 운휴일이 일시 해제되며, 이 기간에는 승용차를 운행해도 요일제 미준수가 적용되지 않는다.

또 차량운행이 많은 즐거운 설 명절기간 동안 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신호 체계 및 시설물 사전점검 ▲운수종사자 안전교육 및 버스터미널 등 안전검점 ▲설 연휴 당직 자동차정비업소 운영 등의 대책도 마련했다.

이밖에 연휴 전에 교통신호제어기, 교통안전표지 등 교통신호체계 및 시설물을 일제 점거하고, 교통사고지수가 높은 운수업체를 대상으로 교통안전 및 친절교육도 실시한다.

연휴기간 장거리 운행으로 인해 긴급 차량정비가 필요한 경우 각 지역별 당직 자동차정비업소(54곳)를 이용하면 되고, 기차, 고속버스 등 실시간 교통정보는 각 기관별 안내전화를 활용하면 편리하다.

대전시는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경찰청․자치구 등과 교통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폭설과 도로파손 등에 대비해 도로상황실도 운영한다.

대전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민족고유의 명절을 맞아 고향을 방문하시는 분들이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도 성숙한 교통문화준수로 함께 행복한 설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