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유해발굴사업 ‘순항’… 유엔 안보리 제재 면제 결정
남북 유해발굴사업 ‘순항’… 유엔 안보리 제재 면제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군사당국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공동유해발굴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남북 도로개설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달 중순경 도로연결 작업에 참여한 남북인원들이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제공: 국방부) ⓒ천지일보 2018.11.22
남북군사당국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공동유해발굴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남북 도로개설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달 중순경 도로연결 작업에 참여한 남북인원들이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제공: 국방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 간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 면제 결정이 지난 주 중반께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연합뉴스가 28일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유엔안보리 제재가 면제되면 앞으로 유해 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장비 등의 북한 반출이 큰 지장 없이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제재 면제 결정은 앞서 지난 17일 이뤄진 한미 워킹그룹 화상회의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때 양국은 비핵화와 남북관계, 대북제재 관련 사안을 조율하면서 남북 유해발굴 및 도로 공동조사 사업 관련 제재 예외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정부는 안보리에 이들 사안에 대해 제재 면제를 신청했고, 이번에 수용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가 비슷한 시점에 제재 면제를 신청했던 북측 구간 도로 공동조사를 위한 장비 반출에 대해서는 아직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11, 12월 두 차례 북한 내 철도 공동조사와 남북 철도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등에 대한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한편 남북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9.19 남북군사합의서)’에 따라 오는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공동 유해 발굴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장소는 6.25 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