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제적 망신살 뻗친 한기총
[사설] 국제적 망신살 뻗친 한기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국제적 망신을 당하고 있다. 5공화국 종교대책반의 작품으로 알려진 한기총은 출범이후 친정부 행보로 유무형의 종교권력을 과시해왔다. 권력을 실감한 교단들이 앞 다퉈 한기총에 가입했고, 정치권은 1200만 표를 움직인다는 한기총에 납작 엎드려 왔다.

이런 분위기는 한기총 대표회장에게 막강한 권력을 부여했고, 한 때 한기총 회장은 대통령과 밥 먹는 자리라는 농담 아닌 농담이 돌기도 했다. 권력이 막강했던 만큼 대표회장이 되기 위한 자리다툼도 치열했다. 10당5락 꼬리표가 붙었지만 실상은 20억~40억원이 든다는 말이 돌 정도로 한기총 대표회장 자리는 비쌌다. 

이런 한기총이 몰락하기 시작한 건 이단논쟁으로 인한 자중지란 때문이었다. 특정교단을 이단에서 해제하자는 쪽과 용납 못한다는 쪽이 갈리면서 역대급 분열이 시작됐다. 이후 서로 이단이라 헐뜯고 분열돼 한기총은 이제 몰락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하지만 기득권이라는 말처럼 몰락하는 중에도 이들의 입김은 여전히 강력하다. 대통령과 정치권도 여전히 한기총의 눈치를 본다. 

27일 광화문광장에선 100여개 세계시민사회 단체가 한기총을 성토하는 궐기대회가 있었다. 이들은 “친일파 이적단체 장로교의 후손, 강제개종을 방조한 살인집단, 종교를 가장한 정치집단, 거짓교리를 설파하는 진짜 이단, 1만 2000명의 소속 목회자가 범죄를 저지른 범죄 집단”으로 한기총을 규정했다. 또 종교망신, 나라망신 시키는 한기총은 즉각 해체돼야 한다면서 대통령과 정부는 한기총의 거짓말과 특정 종교 혐오 선동에 속지 말고 강제개종 금지 및 처벌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권력을 믿고 범죄와 비리를 저지른 부패하고 타락한 목회자들의 집합체라는 망신을 당하고 있는 한기총은 오는 29일 대표회장 선거를 치른다. 온갖 논란에도 대표회장 자리를 탐하는 이들로 인해 선거는 벌써부터 진흙탕전이다. 성장하는 것이 이유가 있듯이 몰락하는 것도 이유가 있다. 문재인 정부는 왜 세계시민인권연대가 광화문광장에서 한기총을 성토하는지를 파악해 진실을 좇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재은 2019-02-08 01:13:58
이그.. 망신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