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여명 실종된 브라질 댐 붕괴사고… 현장서 시신 9구 발견
300여명 실종된 브라질 댐 붕괴사고… 현장서 시신 9구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남동부 브루마디뉴 지역에서 테일링 댐이 붕괴해 흙더미가 인근 마을을 덮친 모습. (출처: 뉴시스)
브라질 남동부 브루마디뉴 지역에서 테일링 댐이 붕괴해 흙더미가 인근 마을을 덮친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수백명의 실종자를 낸 브라질 남동부 댐 붕괴사고 현장에서 시신 9구가 발견됐다. AFP 등 외신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오후 구조대원이 7구의 시신을 발견한 데 이어 26일 새벽 2구의 시신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사고는 25일 오전 브라질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주(州)의 주도(州都)인 벨루오리존치 시(市) 인근 브루마지뉴 지역에 있는 광산의 댐 3개가 무너지면서 일어났다.

제라이스주 소방 당국에 따르면 댐 붕괴 사고 후 밤샘 구조작업을 통해 현재까지 총 9구 시신을 발견했다. 실종자 수는 200명에서 300명으로 늘어났다. 사고 당시 광산에서 일하던 427명 중 279명이 생존했으며 나머지 사람들은 실종자 명단에 포함됐다. 댐 주변 마을에는 100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면 상당수는 붕괴사고 소식을 듣고 긴급대피했다.

주 정부는 최근 들어 계속된 집중호우로 댐에 균열이 생기면서 붕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확한 인명·재산 피해 상황은 집계 중이다. 현재 소방당국은 구조대원 100여명을 투입해 생존자 구조와 사고 수습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이번 댐 붕괴 사고를 두고 브라질 환경전문가들은 해당 업체의 댐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다 주 정부 등 행정기관의 감독도 소홀해 사고가 났다고 주장했다. 이번에 사고가 난 댐들은 브라질에서 두 번째로 큰 광산개발업체 발리(Vale)가 관리하고 있다.

【브루마지뉴(브라질)=신화/뉴시스】25일(현지시간) 브라질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주 벨루오리존치 시 인근 브루마지뉴 지역 광산의 테일링 댐이 붕괴돼 현장에서 소방대원과 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 사고로 최소 7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으며 200여 명이 실종됐다고 현지 관계자가 밝혔으나 이 수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브루마지뉴(브라질)=신화/뉴시스】25일(현지시간) 브라질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주 벨루오리존치 시 인근 브루마지뉴 지역 광산의 테일링 댐이 붕괴돼 현장에서 소방대원과 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 사고로 최소 7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으며 200여 명이 실종됐다고 현지 관계자가 밝혔으나 이 수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