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인플루엔자 환자수 213만명에 휴교 속출 … 투신 등 이상행동多
日 인플루엔자 환자수 213만명에 휴교 속출 … 투신 등 이상행동多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인플루엔자 환자수 급증… “돌발행동 주의보” (출처: TV 조선)
일본 인플루엔자 환자수 급증… “돌발행동 주의보” (출처: TV 조선)

1주일간 50만명이나 늘어나

의료기관당 환자 수 53.91명

44개현 ‘경보’ 기준 넘어서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에서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계속해 증가하고 이상 행동을 보이는 환자도 늘고 있다고 NHK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NHK는 최근 1주일 동안 환자 추정치가 213만명에 이르고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에서 모두 경보 수준을 초과했다고 보도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20일까지 1주일 간 일본 전국 5000여 곳의 의료기관당 평균 인플루엔자 환자 수는 전주보다 15명이 늘어난 평균 53.9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수준을 의미하는 ‘경보’ 기준(1곳당 30명)을 크게 넘어선 수준이다. 또한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99년 이후 지난해 2월 평균 54.33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치이기도 하다.

같은 기간 의료기관 방문 환자 수를 바탕으로 추산한 전국 인플루엔자 환자 수도 전주보다 50만명가량 증가한 약 213만명으로 추산됐다. 이번 겨울 누적 환자수만 541만명에 달한다.

광역자치단체별로 보면 아이치(愛知)현이 평균 81.86명으로 가장 많았고 사이타마(埼玉)현 70.03명, 시즈오카(静岡)현 69.42명, 이바라키(茨城)현 68.05명 순이었다.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쿄(52.65명), 오사카(46.09명)도 경보 기준을 넘었다. 아오모리(靑森) 아키타(秋田), 시마네(島根)현을 제외한 44곳이 모두 경보 기준을 웃돌았다.

이처럼 인플루엔자가 계속 확산하면서 보육시설이나 유치원, 초중고학교 등 전국에서 휴교하거나 폐쇄한 사례가 6274개 시설에 달했다.

이번에 검출된 바이러스는 10년 전 ‘신종플루’로 불리며 전세계적으로 유행했던 H1N1형이 전체 60%를 차지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앞으로도 환자가 늘어날 우려가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적인 방역 노력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환자들의 이상행동들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9시께(현지시간)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37세 여성이 도쿄메트로 나카메구로(中目黒)역 플랫폼에서 몸을 비틀거리며 걷다가 선로 위로 추락해 다가오던 열차에 치어 사망했다. 하루 전 22일에는 사아타마현 쓰루가시마시에서 12세 아동이 맨션 3층에 있는 자택에서 떨어져 다치는 사고도 발생했다.

지난해 11월 5일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지난번 인플루엔자 유행 당시 환자의 이상 행동이 나타난 경우는 총 95건이었다. 갑자기 달리기 시작하는 행동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흥분해 갑자기 창문을 열고 뛰어내리는 행동이 보고되기도 했다. 이상행동 95건 중 94건이 19세 이하의 아이들에게 나타났고 9년간 치료제 복용 이후 아파트에서 추락하는 등 사망자는 9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치료제 ‘타미플루’가 원인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하지만 이후 연구결과 2018년 이상행동을 보인 케이스 중 16건은 아예 약을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의약품과의 연관성이 희박하다는 해석이 다시 제기됐다. 후생노동성은 발열증상이 나타난 이후 이틀간은 환자를 가급적 혼자 두지 말고, 고층의 경우 창문을 잠그고 가능한 한 1층의 방에서 요양하도록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