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셧다운 해결’ 트럼프 타협안·민주당 예산안 모두 부결돼
‘셧다운 해결’ 트럼프 타협안·민주당 예산안 모두 부결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의사당 앞에서 연방정부 근무자들과 그 지지자들이 연방정부 부분 셧다운 중단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17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의사당 앞에서 연방정부 근무자들과 그 지지자들이 연방정부 부분 셧다운 중단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이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를 해결하겠다며 각각 밀어붙인 2개의 예산안이 예상대로 상원 문턱에서 부결됐다.

양측이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을 둘러싸고 한 치의 양보 없는 대치를 하고 있어, 한 달을 훌쩍 넘긴 셧다운 정국이 언제 해소될지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 상원은 24일(현지시간) 전체회의에서 이른바 ‘트럼프 타협안’과 ‘민주당표(票) 예산안’을 차례로 표결에 부쳤으나 부결됐다.

트럼프 타협안은 지난 19일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내용을 담아 공화당이 제출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국경장벽 건설에 필요한 비용 57억 달러를 2019 회계연도(2018년 10월1일~2019년 9월30일) 예산안에 포함하는 대신 ‘불법 체류 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DACA)’을 3년 연장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공화당이 제시한 이번 예산안은 찬성 51표 및 반대 47표로 필리버스터(의사진행 방해)를 무력화하기 위해 필요한 60표를 얻는 데 실패했다.

이와 함께 장벽 건설 비용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민주당표 예산안은 찬성 52표, 반대 44표로 부결됐다. 민주당(무소속 포함 47석) 상원의원에 더해 라마 알렉산더(테네시), 수전 콜린스(메인), 코리 가드너(콜로라도), 밋 롬니(유타) 등 공화당 의원 일부가 찬성으로 돌아섰으나 역부족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