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융단폭격에도 멀쩡한 손혜원… 가장 큰 손해는 박지원”
정청래 “융단폭격에도 멀쩡한 손혜원… 가장 큰 손해는 박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청래 전 의원이 24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에서 조문을 한 뒤 심상정 의원 및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정청래 전 의원이 24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에서 조문을 한 뒤 심상정 의원 및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가장 이득 본 건 목포 시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의 가장 큰 피해자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을 언급하며 “(박 의원 지역구) 목포에 손 의원이 출마할 경우 당선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서 ‘손혜원 투기 의혹 논란으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쪽은 누구로 생각하는가’라는 질의에 “이득은 목포시민, 손해는 박지원 의원이 봤다”고 말했다.

그는 목포시민을 가장 큰 이득을 본 쪽으로 꼽은 이유로 “어제 목포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손 의원 조카와 통화를 했는데 평소 ‘하루 10만원도 안 팔리다가 50만원까지 올랐다’고 말한 점”을 들었다.

정 전 의원은 손 의원에 대해선 “1주일여 (언론, 야당 등의) 융단폭격 당했으면 가루가 됐어야 하는데 멀쩡하다”며 “박지원 의원은 ‘손 의원에게 떨고 있다’는 등 (태도를 바꿨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지원 의원이 꼬리를 내렸다”며 “목포 여론의 손 의원 지지바람이 세서 손 의원과 대척점이 있으면 본인이 불리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대 총선 때 손 의원에게 넘겨줬던 자신의 지역구 지역 위원장 공모 신청과 관련해선 “손 의원이 결백 밝히고 돌아온다고 했으니 예의상 비워 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손 의원의 목포 출마 시 당선 될 것으로 보느냐’에는 “된다”고 확언하는 모습도 보였다.

앞서 손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에서 내년 있을 21대 총선 불출마를 명백히 했다. 23일 목포 기자간담회에서도 목포 지지자들이 많음을 언급하며 출마의사를 묻자 정치에 뜻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