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손혜원 정면돌파에 “배지 단 최순실” 프레임
한국당, 손혜원 정면돌파에 “배지 단 최순실” 프레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목포=전대웅 기자] 목포 원도심 일대 투기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갖고 “매매 행위에 대해서는 정당했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거래는 사고 싶은 사람이 있고 팔고 싶은 사람이 있다. 20년 넘게 안 팔리는 창성장을 누가 삽니까”라며 투기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 목포=전대웅 기자] 목포 원도심 일대 투기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갖고 “매매 행위에 대해서는 정당했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거래는 사고 싶은 사람이 있고 팔고 싶은 사람이 있다. 20년 넘게 안 팔리는 창성장을 누가 삽니까”라며 투기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3 

“민주공화국 공적 되고 있다”
목포 기자 간담회 내용 비판
“이해상충 개념 모르는 듯”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적극 반박하는 등 정면돌파를 택한 가운데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어 논란의 소용돌이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투기 논란 등 손 의원을 둘러싼 의혹을 ‘초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전선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손 의원을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 최순실씨에 빗대는 등 ‘최순실 이미지’ 씌우기에 나섰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비상대책회의에서 “최순실 사건으로 그 난리를 겪은 게 바로 어제”라며 “손혜원이야말로 배지 단 최순실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공권력을 개인 비즈니스의 도구로 썼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국민이 위임한 공적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는 것이야말로 민주공화국을 위협하는 최대의 적이라고 본다”며 “그런 의미에서 손혜원 의원은 이 민주공화국의 공적이 돼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손 의원의 목포 간담회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거액의 대출 사용처나 연루된 부동산 시세차익 등 핵심 사안에 대해서는 답변을 회피했다”며 “이해상충이라는 개념을 모르는 것 같았다”고 비판했다.

또한 손 의원의 자신에 대한 의혹제기를 언론의 왜곡보도로 치부한 점에 대해서도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