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목포 기자간담회 “왜곡 보도 사실 아냐, 박물관 만들어 기증할 것”(종합)
손혜원 목포 기자간담회 “왜곡 보도 사실 아냐, 박물관 만들어 기증할 것”(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목포=전대웅 기자]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손혜원 의원.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 목포=전대웅 기자]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손혜원 의원. ⓒ천지일보 2019.1.23

박물관 건립용지 “개인 아닌 재단 소유”
“음해세력 있으나 절대 떠나지 않을 것”
박물관 “어떻게 지어지는지 지켜봐 달라”

[천지일보 목포=김미정·전대웅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2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해명했다. 기자간담회를 연 장소는 나전칠기 박물관을 만들 예정인 적산가옥이다. 손 의원은 “2층은 올라가면 안 됩니다. 무너질 수 있어요. 먼지가 많다. 여기 와보니 어떠신가”라며 간담회를 시작했다.

간담회에 앞서 손 의원은 “초선의원에 관련된 이런 정말 얘깃거리도 되지 않는 일로 국가 전체를 시끄럽게 만들어 국민께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먼저 서산 온금지구 개발과 중흥건설 간의 커넥션 관련 내용에 대한 질문에 “조선내화가 문화재로 지정된 것과 연관 없다”며 문화재 등록되면서 도움을 줬는지에 대해서는 “되는지도 몰랐다”고 답했다. 적산가옥 땅 말고 의원실 차원에서 목포 도시 재생 관련해 법안을 낸 적이 있는지와 관련해서는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기자회견을 준비한 이유에 대해서는 “보좌관이 했다”며 “이 장소가 재단에서 박물관 하려고 생각한 장소다. 이것 때문에 여기서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 목포=전대웅 기자] 손혜원 의원이 23일 박물관 건립 예정인 적산가옥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 목포=전대웅 기자] 손혜원 의원이 23일 박물관 건립 예정인 적산가옥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3

이익충돌금지와 관해서는 “평생을 살면서 한 번도 제 이익을 위해 움직이거나 남을 움직인 적이 없다”며 “제가 사서 수리해서 제가 가진 수십억의 수집한 나전칠기 박물관 유물들을 여기다 넣은 채로 시나 전남도에 다 드리려고 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해충돌이라는 건 제가 가지려고 한 이익을 말하는데 다 드릴 거다. 여러분이 믿어주면 좋겠다”고 했다. 

또 “도시 재생 예산은 목포에도 있었으나 생산적으로 쓰이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직한 전문가가 와야 생산적으로 쓰인다. 전문가들과 지자체가 만나서 제대로 적법하게 절차 밟아나갈 때 살아나는데 대표적인 곳이 순천이다. 목포도 전 시장 만났을 때 얘기했으나 주차장 한다고 쓸어버릴 집들만 사더라. 소통이 안 돼서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창성장과 관련해서는 “기사 나가기 전에는 6개월째 계속 적자였다. 그러나 여러분들(언론) 덕에 요새 잘 되고 있다”며 “제가 만약 이익을 봤다면 수리하는 돈 받으려고 했겠지. 국회의원 신분으로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아무도 없는 거리를 융자받고 수리해서 끝냈다. 도시 재생이나 문화재청 돈 받아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답했다.

동아약국 자리와 관련해서는 “다 합쳐서 100평, 주인이 8명인가 되는데 보좌관이 산 건 12평이다. 2명은 전화통화 안 되고 나머지는 문화재 안 하겠다고 해서 보좌관이 가지고 있는 것만 문화재로 지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 목포=김미정 기자] 나전칠기박물관을 지을 예정인 적산가옥 내부 모습.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 목포=김미정 기자] 나전칠기박물관을 지을 예정인 적산가옥 내부 모습. ⓒ천지일보 2019.1.23

손 의원은 “박물관 이런 저런 얘기 나오면서 뜻하지 않은 불이익 받은 사람들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분들에겐 미안하다. 가격은 처음 왔을 때보다 30~40% 올랐다. 원망스러운 건 여기서 저는 끝이다. 260평으로 박물관 어떻게 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했다. 

나경원 의원이 문체부에서 46억 들여 건물을 재매입하기로 한 내용과 3억원의 시세차익이 나서 투기 의혹이 있다는 것과 관련해서는 “여기 모두 통틀어 7억 몇천이다. 투기는 매매차익 냈을 때 투기 아닌가. 유물 채워서 국가에 주겠다는데 투기는 기본이 매매차익이고 둘째는 가수요자의 행위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재단에서 샀다. 이용관리 의사 없어야 한다. 보유 기간이 단기간이어야 투기다. 저는 죽을 때까지 여기 살면서 불룬티어로 일할 거다”고 했다. 또 “문체부에서 16채를 산다는 건 금시초문”이라며 “16채를 사서 3억을 올린다는 것은 무식한 것”이라며 “국회의원이 남의 일이라고 함부로 얘기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손 의원은 “저는 한번 시작하면 끝까지 간다. 일주일에 반은 목포 와서 지낼 거다. 4~5년 뒤에는 박물관이 다 지어지지 않겠나. 어떻게 내놓을지 지켜보면서 의심은 말고 목포에 관심 놓지 않을 테니 믿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자간담회를 바라본 목포시민 오대두(70, 남)씨는 “개발할 곳은 개발하고 근대역사를 살릴 곳은 살려서 지역민이 돌아오고 살게끔 뭔가를 만들어주면 좋겠다”며 “박물관이 생기면 좋다. 죽어있는 이 지역을 살려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1-23 20:27:32
진실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응원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