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 1조 돌파… 지난해 2013억 출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 1조 돌파… 지난해 2013억 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기업 등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출연하는 상생협력기금이 1조원을 돌파했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2018년 상생협력기금에 전년(1571억원) 대비 28% 증가한 2013억원이 출연됐다. 이는 2011년 이후 연간 기준 최대이며 기금 출연액은 196개사에서 누적 기준으로 총 1조 67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4만 3160개 중소기업이 총 8776억원을 지원받았다.

중기부는 2017년부터 상생협력기금 활성화를 위한 기틀을 닦았다. 상생협력기금의 안정적 관리·운영을 위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촉진법에 출연 근거를 마련하고, 민간기업이 상생협력을 추진하면 정부가 매칭 지원하는 방식으로 상생협력 정책패러다임을 전면 개편했다.

스마트공장, 민관공동R&D, 사내벤처, 해외동반진출 등 민간기업이 상생을 주도할 수 있도록 민간에서 중소기업을 지원하면 정부는 예산을 매칭지원하거나 세제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포스코, 호반건설 등 민간의 기금 출연이 확대됐다.

기금출연 기업은 법인세 세액공제(10%), 기부금 손금 인정 등 혜택을 받고 동반성장지수 등 평가에서도 우대된다.

이에 연도별 출연액을 보면 2015년 1424억원, 2016년 1500억원, 2017년 1571억원, 2018년 213억원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중기부는 “많은 기업이 상생펀드, 임금공유 등 상생협력기금 이외의 방식으로도 상생협력을 추진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세제지원 등 정부 차원의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상생협력 우수사례를 적극 홍보하는 등 자발적인 상생협력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