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지키는 스위스 근위병 헬멧… 금속 대신 가벼운 플라스틱으로 교체
교황 지키는 스위스 근위병 헬멧… 금속 대신 가벼운 플라스틱으로 교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황청 성베드로 대성당 앞을 행진하는 스위스 근위대 (출처: 연합뉴스)
교황청 성베드로 대성당 앞을 행진하는 스위스 근위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교황을 지키는 스위스 근위병의 헬멧이 무거운 금속에서 가벼운 플라스틱으로 교체됐다.

22일(현지 시각) 교황청은 스위스 근위병에게 3D 프린터를 활용해 열가소성 수지로 만든 새 헬멧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새 헬멧의 모양은 기존 것과 같다. 다만 스위스 근위병을 처음 채용한 교황 율리우스 2세의 문장이 새로 부착됐다.

무게가 570g에 불과한 새 헬멧은 기존 금속 헬멧(2㎏)보다 훨씬 가벼워 근위병들이 좀 더 편하게 착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위스 근위대의 역사는 1505년경 교황 율리우스 2세가 교황청 경비를 맡을 군인 200명을 지원해달라고 스위스 티치노주에 요청하면서부터다.

교황청은 1527년 ‘로마 약탈’ 때 신성로마제국 카를 5세 황제의 군대에 맞서 교황 클레멘스 7세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웠던 바티칸 근위대의 전멸 이후 스위스 용병들만을 고용하고 있다. 스위스 근위대의 현재 인원은 110명 정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