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경고’ 지역 반년만에 16곳→19곳
미분양 ‘경고’ 지역 반년만에 16곳→19곳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줄고 지방은 확산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방의 주택경기 침체로 미분양 지역이 경남에서 경북, 강원으로 확산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시·군·구별 미분양주택 위험진단지수’에 따르면 미분양 ‘경고’ 등급 지역은 지난해 5월 16곳에서 6개월 만인 11월 19곳으로 늘어났다. 이 지수는 현재 미분양 주택수를 최근 2년간 미분양주택 최댓값에 대한 백분율로 산출한 값이다. 80 이상이면 경고, 60∼80이면 ‘주의’ 등급을 부여한다.

미분양 주의·경고 등급을 받은 지역은 경기도에서는 줄어드는 추세인데 경상도에서는 경남에서 경북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경남 지역은 5월 창원(100), 양산(100), 거제(93.0), 통영(89.4), 김해(80.7), 사천(75.9) 등이 주의·경고 등급으로 분류됐다가 11월 양산을 제외한 5곳으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경북은 주의·경고 등급 지역이 5월 안동(94.2), 포항(85.6), 김천(83.0), 구미(72.3), 경주(61.5) 5곳에서 11월 경산(100), 영천(97.1)이 추가돼 7곳으로 늘어났다.

강원도는 5월 동해(92.0)와 원주(89.9), 강릉(64.3)이 미분양 우려 지역으로 꼽혔지만 11월에 강릉이 빠지는 대신 속초(100)와 고성(96.7)이 경고 등급을 받아 총 4곳으로 늘었다.

11월 미분양 주택 위험 진단 지수가 가장 높은 곳은 경북 경산(100)과 강원 속초(100)다.

이어 전남 영암(99.2)과 경남 창원(97.9), 충북 음성(97.6), 경북 영천(97.1), 강원 고성(96.7), 경남 통영(96.5), 전북 완주(96.0), 충남 서산(96.0) 등이 95 이상을 기록했다.

국토연구원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작년 11월 말 기준으로 6만호로 집계됐다”며 “주로 지방에서 미분양이 많이 발생해 전년 말 5만 7천호와 비교해 소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