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선거제개혁 ‘마침표’ 위해 “여야 정치협상테이블 요청”
심상정, 선거제개혁 ‘마침표’ 위해 “여야 정치협상테이블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선거제도 개혁 관련 긴급기자간담회를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6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선거제도 개혁 관련 긴급기자간담회를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6

“정개특위만으로 1월내 합의 안돼”

“23일까지 각 당 합의안 제출해야”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심상정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정개특위 논의만으로 1월 내 선거제 개혁 합의가 어렵다는 판단 하에 여야5당 지도부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정치협상 테이블 구성’을 요청했다.

심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월 말까지 선거제 개혁을 해야 한다는 지난해 여야 5당 원내대표의 합의 실현을 위해 밑작업은 정개특위에서 다 했다”며 “하지만 각 당의 의지가 실리지 않아 정개특위 논의만으로는 합의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28일부터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정치협상 테이블 구성을 정식으로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심 위원장은 선거제 개혁에 적극적이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 거대양당을 “민주당은 소극적이고 한국당은 부정적”이라고 비판하며 선거제 개혁에 대해 결단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이 내일 의원총회에서 선거제도 개혁안 논의를 통해 ‘샛길’이 아닌 ‘대로’를 열어달라”며 “집권 여당인 민주당은 촛불을 함께든 야당과 시민의 요구를 받아들일 책임이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혁을 선도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자유한국당에는 “더는 퇴로가 없으며 선거제도 개혁은 시대정신”이라며 “침대축구하면서 경기종료 휘슬만 기다리는 건 정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선거제도 개혁에 합의를 이루지 못한다면 “국민들이 다시 촛불을 들라고 주문하는 것”이라며 “국회가 거부한다면 국민이 나설 것”이라고 압박했다.

심 위원장은 거대양당에 오는 23일까지 ‘마침표’를 찍을 수 있는 각 당의 선거제 개혁안 제출을 요청했다. 그는 이를 바탕으로 24일 예정된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통해 “그동안의 선거제도 논의를 종합하고 합의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선거구 획정 법정 시한이 오는 4월 15일까지인 것에 대해선 “중앙선관위 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다음 달 15일까지 선거구 획정 기준을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정개특위와 각 당 지도부가 함께하는 정치협상 테이블을 통해 적어도 2월 내에 선거제 개혁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