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 의혹’ 손혜원, 오늘 홍영표 대동 기자회견 연다
‘투기 의혹’ 손혜원, 오늘 홍영표 대동 기자회견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재청 등에 대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천지일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재청 등에 대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오늘(20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홍영표 원내대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연다.

구체적인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지만, 손 의원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 커지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입장과 거취 등을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손 의원 측 관계자는 “기자회견 내용과 관련해서는 들은 바가 전혀 없다”며 “홍 원내대표와 결정한 사안인 것 같다”고 전했다.

민주당 관계자도 “당내에 내용이 전혀 알려지지 않아 당황스러울 정도”라고 말했다.

전날인 19일 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가짜뉴스에 시달리는 값으로 목포에 숨어있던 가치가 알려지고 서산온금지구 고층 아파트 계획만 무산된다면 저는 더 바랄게 없다”며 “목포에 대한 범국가적 관심이 목포관광으로 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7일 비공개로 진행한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의원의 해명을 수용하고 ‘판단 보류’ 결정을 내렸다. 이 같은 결정에 야당을 중심으로 비난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거취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거나 검찰 수사 등을 받겠다는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