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일 동상 앞에 선 비정규직 노동자들… “故김용균 사망 진상규명하라”
전태일 동상 앞에 선 비정규직 노동자들… “故김용균 사망 진상규명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들은 ▲고 김용균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비정규직법 폐기·노조법 2조 개정 ▲공공부문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사용자 처벌·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요구했다. ⓒ천지일보 2019.1.18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들은 ▲고 김용균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비정규직법 폐기·노조법 2조 개정 ▲공공부문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사용자 처벌·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요구했다. ⓒ천지일보 2019.1.18

“책임자 처벌하고 재발방지대책 마련하라”

‘청와대로 행진하는 1000인의 김용균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고(故) 김용균씨의 사망사고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비정규직법 폐기, 정규직 전환 등을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더 이상 죽지마라’라고 적힌 스티커가 붙은 안전모와 안전조끼를 착용한 참석자들은 “진상규명하라” “비정규직 철폐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1970년 전태일은 이곳에서 몸을 불사르며 ‘근로기준법을 지키라’고 외쳤다”며 “50년이나 지났는데도 특수고용 노동자들은 똑같이 외치고 있고, 또 다른 비정규직들은 부당노동행위·불법파견을 저지른 사장을 처벌해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이들은 ▲고(故) 김용균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비정규직법 폐기·노조법 2조 개정 ▲공공부문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사용자 처벌·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요구했다. ⓒ천지일보 2019.1.18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이들은 ▲고(故) 김용균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비정규직법 폐기·노조법 2조 개정 ▲공공부문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사용자 처벌·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요구했다. ⓒ천지일보 2019.1.18

이어 “1970년대 평화시장 노동자들과 2019년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법은 있으나마나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고 김용균님이 목숨을 잃은 지 40일이 돼 가도록 문재인 정부는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면서 고 김용균씨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결의대회에는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도 참석했다. 김씨는 “노동조건이 많이 개선됐다고 하지만 사회의 발전과 비교해보면 많이 뒤떨어졌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제 우리는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연 가운데 고(故)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가 발언하고 있다.이날 노동자들은 ▲고 김용균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비정규직법 폐기·노조법 2조 개정 ▲공공부문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사용자 처벌·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요구했다. ⓒ천지일보 2019.1.18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연 가운데 고(故)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가 발언하고 있다.이날 노동자들은 ▲고 김용균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비정규직법 폐기·노조법 2조 개정 ▲공공부문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사용자 처벌·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요구했다. ⓒ천지일보 2019.1.18

이어 “우리가 ‘비정규직’이라는 잘못 만들어진 법에 대항하지 못하고 가만히 있어서 이런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는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바보처럼 당하고 있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씨는 “대통령께서 공공부문에서 정규직 전환을 시행하겠다고 했다. 그 약속을 지켜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그래야 더 이상 사람이 죽어나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은 무조건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이날 오후 1시 구의역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비정규직 이제 그만! 일하다 죽지 않는 나라!’라는 이름의 1박2일 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청와대로 행진하는 1000인의 김용균들’이라는 이름으로 구의역에서부터 청와대까지 총 13㎞를 행진을 진행하고, 이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하룻밤을 지새울 예정이다.

“더 이상 죽지마라”[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이들은 ▲고 김용균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비정규직법 폐기·노조법 2조 개정 ▲공공부문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사용자 처벌·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요구했다. ⓒ천지일보 2019.1.18
“더 이상 죽지마라”[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 다리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이들은 ▲고 김용균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 ▲비정규직법 폐기·노조법 2조 개정 ▲공공부문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불법파견 사용자 처벌·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등을 요구했다. ⓒ천지일보 2019.1.18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