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택시업계, 사회적대타협기구 참여 결정… 빠른 시일 내 합의 추진”
전현희 “택시업계, 사회적대타협기구 참여 결정… 빠른 시일 내 합의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택시 단체 4곳과의 대화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택시 단체 4곳과의 대화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0

다음 주 초 대타협 기구 출범식

“택시업계 살리는 것이 최우선”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택시 4단체가 18일 택시-카풀 갈등 해결을 위한 사회적대타협기구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어제 저녁 최종적으로 택시업계 내부 회의를 거쳐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며 택시업계의 결정을 환영했다.

전 위원장은 “(사회적대타협기구의) 시일은 결정하진 않았는데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추진하겠다”며 “다들 많이 지쳤고 택시 업계도 절박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택시업계의 이러한 결정 배경에 대해서는 “하루에도 몇 번씩 만나 지속적인 대화를 해왔다”고 강조하며 “그동안의 대화 속에서 서로에 대한 신뢰도 쌓였다”고 강조했다.

또 “오늘 2시에 카풀 시범 서비스를 실제로 중단했다”며 “이런 상황이 복합적으로 이뤄진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오전까지도 (기구에 참여하는 것은) 물 건너갔다는 기사가 많았다”며 “그렇지만 진심을 갖고 소통하면 해결 안 될 일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이번 합의에 대한 감회를 밝혔다.

카풀 중단에 대한 논의가 되지 않을 경우 대화가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사회적대화기구의 최우선순위는 택시 산업을 살리는 것”이라며 “열린 마음으로 이것에 중점을 두고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으로의 논의 사항으로는 “가장 중점적인 것은 택시를 통해 공유경제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택시 우버 형태로 쉬고 있는 택시 살리는 데 중점을 두고 4차 산업혁명 정신을 살리는 혁신 성장, 완전 월급제 정착, 규제 완화, 새로운 서비스 발굴 등을 논의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당정과 택시·카풀업계는 다음 주 월요일이나 화요일에 사회적대타협기구 출범식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