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조재범, 오늘 첫 옥중 조사… 혐의 증거 찾을까
‘성폭행 혐의’ 조재범, 오늘 첫 옥중 조사… 혐의 증거 찾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지난 8일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한편 조 전 코치 측은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6월 25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는 조 전 코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지난 8일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한편 조 전 코치 측은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6월 25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는 조 전 코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경찰이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 대해 첫 옥중 조사에 나선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최근 “조 전 코치의 변호인과 일정을 조율했다”며 18일 오전 9시쯤부터 수원구치소 접견실에서 조 전 코치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조 전 코치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밝힌 심석희 선수가 제출한 고소장과 피해자 진술, 조씨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태블릿PC와 심 선수가 제출한 휴대전화에서 확보한 자료 등을 바탕으로 이뤄진다.

경찰관 2명이 조사를 진행하며 구치소 접견 가능 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 마무리된다.

현재 조씨는 심 선수의 성폭행 피해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앞서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등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이 가운데 심 선수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지난 2014년부터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 2달여전까지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지난해 12월 중순 경찰에 제출했다.

이번 경찰 조사의 핵심은 조 전 코치와 심 선수가 주고받은 메시지에서 성폭력 혐의 증거를 찾는 것이다. 경찰은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를 압수, ‘디지털포렌식’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휴대전화 복구 작업은 거의 완료된 상태다. 하지만 자료가 워낙 방대해 분석하는 데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