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서비스, 18일 오후 2시부터 잠정 중단
카카오 카풀 서비스, 18일 오후 2시부터 잠정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19.1.17
(출처: 모바일용 카카오T 카풀 크루용 어플리케이션 화면)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시범(베타)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 택시업계의 사회적 대타협 기구 참여를 이끌기 위해 시범 서비스를 중단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7일 앱 ‘카카오T’ 공지사항을 통해 카풀 승객용 서비스는 18일 오후 2시부터, 카풀 크루(운전자)앱 서비스는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중단된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에 대한 오해로 인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어 이해관계자들과 사회적 합의를 위한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해 숙고 끝에 카풀 베타서비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카풀에 대한 사회적 갈등이 해결되고, 모빌리티 산업 전체가 협력하에 같이 성장할 때 크루 여러분들께도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단 기간 동안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달 7일부터 카풀 시범 서비스를 운영했다. 이후 카풀을 둘러싼 카카오와 택시 업계의 갈등은 깊어졌고,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던 택시기사가 분신 사망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