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유인나의 믿음과 편안함이 ‘진심이 닿다’ 선택한 이유 중 하나” (천지★포커스)
이동욱 “유인나의 믿음과 편안함이 ‘진심이 닿다’ 선택한 이유 중 하나” (천지★포커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동욱 (제공:tvN) ⓒ천지일보 2019.1.17
배우 이동욱 (제공:tvN) ⓒ천지일보 2019.1.17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다양한 작품에서 ‘온미남’의 매력으로 여심을 잡은 이동욱이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냉미남’으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와중 17일 ‘진심이 닿다’ 제작진 측이 이동욱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동욱은 ‘진심이 닿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와 믿음 때문에 ‘진심이 닿다’를 차기작으로 선택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박준화 감독님께서 권정록 역을 제안 주시면서 힘을 많이 실어 주셨다. 특히 ‘진심이 닿다’를 통해 편안함과 행복을 얻고 가라는 말씀에 끌렸다”고 고백했다.

또한 “상대 배우인 유인나 씨에 대한 믿음과 편안함도 ‘진심이 닿다’를 선택하게 된 이유 중 하나였다”라며 출연을 확정 지은 결정적 이유가 박준화 감독과 상대 배우 유인나였음을 밝혔다.

이동욱은 ‘진심이 닿다’를 통해 성사된 유인나와의 재회에 대해 “(전작과는) 또 다른 케미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한 뒤 “(유인나와의 호흡이) 낯설지 않다는 것이 큰 장점이자 강점이다. 실제로 유인나 씨 덕분에 대본 리딩 때부터 지금까지 아주 편하게 촬영을 잘 이어가고 있다. 유인나 씨가 굉장히 꼼꼼한 성격이라서 내가 놓치는 부분을 잡아주고 채워준다.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전하며 배우 유인나에 대한 고마움을 밝혀 이동욱과 유인나과의 케미가 기대되고 있다.

배우 이동욱은 자신이 연기한 권정록 캐릭터에 대해서도 애정을 드러냈다.

이동욱은 “정록이는 완벽주의자에 까칠한 면모를 가진 변호사다. 연애에는 관심도 없고 공과 사가 명확하다. 겉으로는 일 밖에 모르는 딱딱한 사람으로 보이지만, 사실 마음은 굉장히 따뜻한 사람이다. 특히 정록이가 오진심이라는 배우를 만나면서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을 재밌게 봐주실 것 같다”고 권정록의 매력 포인트를 하나씩 밝히며 ‘권정록’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았다.

마지막으로 이동욱은 “’진심이 닿다’는 굉장히 발랄하면서도 따뜻하고, 기분 좋은 드라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마음에 닿을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해주시기 바란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한편, 배우 이동욱과 유인나 주연의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2월 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