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되찾은 조선왕실의궤 국보지정 청원
시민단체, 되찾은 조선왕실의궤 국보지정 청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현 의원실의 소개로 청원서를 접수하는 모습. (사진제공: 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스님 “반환되는 의궤의 의미에 주목 국보로 지정돼야”

[천지일보=백은영 기자] 조선왕실의궤환수위와 문화재제자리찾기(사무총장 혜문스님)는 이정현(한나라당)의원의 소개로 일본 궁내청에서 되찾은 의궤를 국보로 지정해 달라는 청원서를 8일 국회에 제출했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이번 일본 궁내청에서 되찾은 의궤는 단순한 문화재의 가치를 넘어 ‘식민지 시기 빼앗긴 문화재를 되찾아왔다’는 면에서 더욱 가치가 크다”며 “ 여기에 입각해 문화재청은 일본 궁내청으로부터 되찾은 의궤를 ‘국보’로 지정, 지난 식민지 역사를 되새기고 민족문화재 환수운동의 지표가 될 수 있도록 평가해주시기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문화재 보호법 제23조(보물 및 국보의 지정) ②항은 ‘보물에 해당하는 문화재 중 인류문화의 관점에서 볼 때 그 가치가 크고 유례가 드문 것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보로 지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한편 현재 국내에 소장된 조선왕실의궤는 지난 2007년 유네스코 지정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됐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국가지정문화재’로는 등록되지 않았다. 다만 현행 문화재 보호법은 제19조(세계유산등의 등재 및 보호) ③항에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세계유산 등에 대하여는 등재된 날부터 국가지정문화재에 준하여 유지·관리 및 지원하여야 한다’는 규정에 의해 관리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문화재제자리찾기 사무총장 혜문스님은 “의궤가 그간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던 것은 국가 및 관계기관이 ‘조선왕실의궤’의 가치평가와 관리에 소홀했던 면을 보여주는 예로써 안타까운 일”이라고 지적하며 “이런 상황에서 민간에서 의궤의 가치를 주목, 일본 궁내청으로부터 반환운동을 주도한 것이 더욱 의미 깊은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