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2명 중 1명, 징용배상 판결 “국제사회 장에서 해결해야”
日국민 2명 중 1명, 징용배상 판결 “국제사회 장에서 해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시정연설에서 전쟁 가능 국가가 되로록 개헌을 각 정당에 요구하고 나선 가운데, 지난 2016년 10월 23일 도쿄(東京) 네리마(練馬)구 아사카(朝霞)주둔지에서 열린 육상자위대 사열식에 참석해 오픈카를 타고 행진을 벌이고 있다. 아베 총리 뒤쪽에는 과거 일제의 상징이면서 현 자위대의 상징인 욱일기가 보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시정연설에서 전쟁 가능 국가가 되로록 개헌을 각 정당에 요구하고 나선 가운데, 지난 2016년 10월 23일 도쿄(東京) 네리마(練馬)구 아사카(朝霞)주둔지에서 열린 육상자위대 사열식에 참석해 오픈카를 타고 행진을 벌이고 있다. 아베 총리 뒤쪽에는 과거 일제의 상징이면서 현 자위대의 상징인 욱일기가 보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레이더 갈등엔 56% “국제기관에 호소해야”

아베 내각 지지율, 지난달 대비 2%포인트 상승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국민 2명 중 1명이 일본기업의 자산압류를 승인한 한국 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을 국제사회 무대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NHK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사흘간 전화 여론조사를 통해 전국 18세 이상 남녀 1206명을 대상으로 한국 법원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적절한 대응법을 조사한 결과 53%가 ‘국제사회의 장에서 해결한다’고 답했다.

또한 ‘어디까지나 양국 간에 서로 이야기한다’는 20%, ‘대응조치를 강구한다’는 17%로 나타났다.

한일 간 레이더 갈등 문제에 대한 대응법으로는 ‘국제기관에 호소한다’는 의견이 56%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진 답변으로는 ‘한일 양측 당사자 간에 서로 이야기한다(28%)’, ‘사태를 지켜본다(6%)’ 등이 있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였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에 비해 2%포인트 상승한 43%로 집계됐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5%로 같은 기간 대비 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개헌에 대한 국회 논의는 ‘급하게 진행할 필요는 없다(50%)’는 의견이 우세했다.

‘빨리 진행해야 한다’는 응답은 23%로 나타났고, ‘개헌 논의를 할 필요는 없다’는 의견은 14%로 집계됐다.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러시아와의 평화조약 체결과 관련해선 ‘가능한 한 빨리 체결해야 한다(30%)’, ‘서둘러 체결할 필요는 없다(28%)’는 응답이 팽팽하게 나타났다. ‘어느 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입장은 31%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