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진주시위원회 “시의회는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공개하라”
정의당 진주시위원회 “시의회는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공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정의당 진주시위원회가 15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진주시의회 업무추진비 공개와 조례 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이들은 “가장 투명해야할 시의회가 업무추진비 사용내역도 공개하지 않고 시를 제대로 감시·견제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며 "오늘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시민들 대상 서명운동, 거리 캠페인, 정당 연설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 2019.1.15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정의당 진주시위원회가 15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진주시의회 업무추진비 공개와 조례 제정’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5

다른 지역은 사용 장소, 인원까지 공개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정의당 진주시위원회가 15일 오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의회 업무추진비 공개와 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김용국 위원장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7월 1일부터 2018년 6월 30일까지 4년간 시의회 업무추진비의 약 90%가 ‘밥값’으로 사용됐다”며 “행정의 투명성과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이를 시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장 투명해야 할 시의회가 업무추진비 사용내역도 공개하지 않고 시정을 제대로 감시·견제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진주시의회는 특권의식과 기득권을 과감히 버리고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공개와 조례 제정을 위해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또 “국회에 이어 거제, 통영시의회, 통영군의회 등 인근 지역에서도 업무추진비 내역을 사용장소, 인원까지 공개하고 있다”며 “행정업무의 투명성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인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진주시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시의회 의장단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공개와 조례제정을 위해 서명운동과 거리 캠페인, 정당 연설회를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