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생·경제’ 해결이 文정부의 성패 가늠자
[사설] ‘민생·경제’ 해결이 文정부의 성패 가늠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지지도 여론조사가 오르락내리락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긍정·부정평가가 교차하면서 등락이 반복된다는 이야기다. 여론조사기관이 발표한 국정지지지도에서 지난해 12월 3주차부터 ‘국정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가 ‘잘 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를 앞섰다. 리얼미터의 조사에 따르면 4주차에도 부정평가가 49.7%, 긍정평가가 45.9%로 격차가 벌어졌으니 여론조사 결과에 일비일희하지 않겠다던 청와대와 여당이 바짝 긴장하기도 했다.

다행히 문 대통령이 올해 국정과제에서 경제정책을 우선해 일자리문제 해결에 올인하겠다는 입장 표명에 힘입어 새해 첫주 리얼미터 조사에서는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질렀다. 이는 국정지지도에서 국민들이 체험하는 가계나 시장경제 등 경제문제가 큰 관심사가 되고 있다는 증거다. 그래서인지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에 열린 2019 신년기자회견에서도 정치문제 언급 없이 경제문제에 대해 많은 시간을 할애하면서 ‘일자리야말로 국민 삶의 출발점’이라는 점을 강조했고, 정부정책을 고용일자리 창출 등 국민경제 활성화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던 것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침체된 내수경기를 살리고 고용 증가를 위한 여러 가지 경제활성화 정책을 써왔다. 정부 본예산에 이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일자리 확충 등에 조기 집행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으나 정책집행 기대에 부응하는 고용 효과 등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오히려 고용이 악화되면서 소기업이나 영세상인들이 힘들어하고 국민 삶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으니 국민들은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이 잘못 가는지 걱정하면서 앞으로 닥칠 경제상황에 두려워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들이 정기적으로 조사발표하는 국정지지도와 정당 선호도에서 여론의 추이를 읽고 그 수치가 골든크로스 또는 데드크로스가 될지 가늠자가 된다. 지난해 11월까지만 해도 대통령의 국정지지도에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10%포인트 이상 차이를 유지해왔지만 최근 한달 사이 롤러코스트를 타고 있는 것은 민생·경제 문제에 대한 국민의 불만이 가장 큰 요인이 됐다. 민생·경제의 해결이 문재인 정부의 성패를 가리는 핵심적 가늠자임은 두말할 것도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