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가혹행위·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 발표
대한체육회, 가혹행위·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이 15일 오전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해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태에 대한 쇄신안을 발표하며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이 15일 오전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해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태에 대한 쇄신안을 발표하며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이기흥 회장 “피해 선수들과 국민께 사과드린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대한체육회가 성폭력과 각종 가혹행위 근절을 위한 실행 대책을 발표했다.

대한체육회는 15일 오전 서울 올림픽파크텔 아테네홀에서 체육계의 환골탈태를 위한 각종 가혹행위 및 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을 내놓았다.

체육회는 ▲성폭력 가해자 영구제명 및 국내·외 취업 원천 차단 ▲성폭력 예방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한 구조적 개선방안 확충 ▲성폭력 조사 및 교육을 외부 전문기관에 위탁 실시 ▲선수 육성 시스템의 근본적 개선방안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시민사회 단체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즉시 체육계 비위 방지 실행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은 사과문을 통해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어 주신 우리 피해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동안 내부 관계자들이 징계, 상벌에 관여함으로써 자행돼 왔던 관행과 병폐에 대해 자정기능을 다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 회장은 “정부와 긴밀한 협의 하에 조직적 은폐나 묵인 방조 시에 연맹을 즉시 퇴출시키고 지도자들이 선수들의 미래를 좌지우지하며 이를 무기로 부당한 행위를 자행하는 것을 뿌리 뽑겠다”며 “이번 계기로 빙상연맹에 대한 광범위하고도 철저한 심층 조사를 실시해 엄중하게 그 책임을 묻고, 관리 감독의 최고 책임자로서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하고 정상화시키는 데에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철저히 쇄신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불거진 체육계 폭력 및 성폭력과 관련해 대한체육회에 강한 내부 혁신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체육계 비리에 이어 폭력과 성폭력이 잇달아 드러나고 있다”며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대한민국 체육의 미래가 걸려 있다”면서 대한체육회를 향해 명운을 걸고 내부를 혁신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