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고위급회담’, 외교부 “확정시 일정·장소 발표될듯”
‘북미 고위급회담’, 외교부 “확정시 일정·장소 발표될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 정례브리핑 모습 ⓒ천지일보DB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 정례브리핑 모습 ⓒ천지일보DB

CNN, 김영철 워싱턴 방문 가능성 보도… 17~18일 방미 관측 

‘비핵화·대북제재’ 논의 한미워킹그룹 “이번 주 내에 개최 조율”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가 15일 북미 고위급회담 관련 “북미 후속협상 일정과 장소 등이 확정될 경우 대외적 발표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노규덕 대변인은 “북미 양측 간 접촉이 이뤄지는 상황이지만 이에 대해 우리 정부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앞서 이날 미국 CNN방송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르면 이번 주 2차 정상회담 세부 사항을 확정하기 위해 워싱턴을 방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김 부위원장의 카운터파트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일정을 고려하면 북미 고위급 회담은 17∼18일에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중국 베이징을 거쳐 국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스웨덴을 향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서 노 대변인은 “현재로서는 공유할만한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비핵화·대북제재·남북관계에 대해 논의하는 한미 워킹그룹 화상회의에 대해서 외교부는 “이번 주 내에 개최하는 것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한미 워킹그룹 회의 안건은 인도적 지원 관련 내용, 화상상봉 관련 안건, 지뢰제거·유해발굴 관련 안건 등에 대한 중간점검이 될 것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는 아직까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또 이번 화상회의는 북미협상 관련 논의와는 별개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