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심석희’ 이어 유도 ‘신유용’까지 체육계 성폭력 논란 ‘일파만파’
쇼트트랙 ‘심석희’ 이어 유도 ‘신유용’까지 체육계 성폭력 논란 ‘일파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력 피해자.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성폭력 피해자.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前유도선수 신유용 성폭행 폭로

文대통령 “엄중 처벌 이뤄져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최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피해 고발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前) 유도선수 신유용씨의 성폭행 피해 폭로까지 나오면서 체육계 성비위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신씨는 14일 고등학생 시절인 2011년부터 A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지난해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이같이 폭로한 바 있으나 익명으로 알려 사건은 조명되지 못했다. 하지만 심 선수의 고발에 용기를 얻은 그는 자신이 당한 피해를 실명으로 공개했다.

신씨는 “(2011년 여름) 중학교 때부터 체중을 못 뺀다고 사시사철로 나를 괴롭히던 사람이 전지훈련을 갔던 숙소에서 입맞춤을 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성폭행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A코치가 ‘너 이거 말하면 유도 선수 생활은 끝이다. 이제 막 메달 따기 시작하지 않았냐, 잘 생각해야 한다. 너만 끝인 줄 아느냐 나도 끝이다’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고 뒤늦은 폭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신씨에 따르면 코치의 성폭행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인 2015년까지 20차례 정도 반복됐다. 또 A코치는 돈을 줄 테니, 자신의 아내에게서 연락이 오면 ‘성폭행이 없었다고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발한 심 선수 사건에 이어 추가 폭로가 나오면서 체육계의 성비위 문제가 수면위로 드러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체육계 폭력·성폭력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드러난 일뿐 아니라 개연성이 있는 범위까지 철저히 조사·수사하고,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연이은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져 온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며 “그동안 단편적으로 (문제가) 드러났음에도 근본적인 개선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체육계도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았던 도제식의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완전히 탈퇴하지 못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면서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신씨를 성폭행했다고 알려진 A코치는 이를 전면 부인하며 “사귀었다가 헤어지고 다시 사귀고 그런 관계였다. (나중에도) 명절에 전화도 하고 돌잔치도 놀러 오고 그랬다. (성폭행이었으면) 이게 가능하겠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신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상식적으로 만16세에 코치랑 사랑해서 성관계 맺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거냐?”라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